글 · 사진 | 신명진 (서울숲 파스텔 – Park Story Teller)

○ 일시 : 2017년 9월 20일 수요일 19:30-22:30
○ 장소 : 서울숲공원 방문자센터 2층 세미나실
○ 내용 : [프로그램] 퇴근 후 숲으로

학교에, 회사에, 또는 그냥 하루하루의 지침에 치여, 골치 아픈 생각을 내려놓고 힐링이 필요할 때. 누구나 자기 나름대로 힐링 방법을 가지고 계실 것이라 생각합니다. 누군가는 친구들과 오랜 수다를, 누군가는 시원한 맥주 한 잔을, 또 누군가는 땀 쏙 빠지는 운동으로 잡생각을 잠시나마 떼어낼 것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리고 싶은 방법은 조금 다릅니다. 일단 장소가 평범하지 않고, 활동도 조금 다릅니다. 추석 연휴가 너무나 기다려지는 지난 9월 20일 저녁, 힐링을 찾아 슬그머니 서울숲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 퇴근 후 숲으로에 참가하고 왔습니다. 오늘 할 활동은 바로~ 가을 책갈피 만들기!

주르륵- 늘어놓은 유인물과 오늘 사용할 재료들입니다. 무지개색으로 늘어진 수채화 물감은 심장을 뛰게 만들고는 합니다.

유인물을 받아보니 오늘 하는 활동을 상세히 요약해 주셨습니다. 먼저 가을 식물 드로잉도 해보고, 그 다음으로는 가을 사진에 드러나는 가을색도 찾아보고. (사진에는 이미 이것저것 늘어놓은 모습이 보이는데요, 모두 오늘의 강사이신 손솜씨 선생님과 서울숲 담당자분이 미리 준비해놓으신 것들입니다.

정신없이 하는 바람에 이미 색을 다 칠하고 필기까지 한 사진밖에 없었습니다. 너무 푹 빠져있었군요.
손솜씨 선생님의 명 강의가 바로 시작. 활자가 익숙해서인지 몰라도, 유인물로 한 눈에 보니 참 편했습니다.

오늘 하는 순서가 적인 유인물을 보니, 손솜씨 선생님의 아기자기한 글씨가 눈에 들어옵니다. 먼저 가을 식물 드로잉을 하면서 손을 풀고, 책갈피용 종이에 바로 그리기 전 손을 풀었습니다. 단풍잎, 꽃잎 그리는 방법을 하나하나 알려주셔서 손쉽게 따라할 수 있었습니다.

수채화 연습에 앞서, 그러데이션과 단색 칠하기 시범을 보이시는 선생님. 붓질 몇 번에 잎이 생동감 있게 물드는 것이 참... 사람 마음 편해지는 것 한 순간이었습니다.

본격적인 색칠 연습에 들어가며 먼저 선생님의 붓질과 색연필 사용법도 따라 해보고, 자기가 편한 방법으로 그렸던 식물 드로잉을 하나둘씩 칠해보았습니다. 함께 참여했던 김문기 파스텔은 색연필이 더 손에 익다고, 반듯반듯한 채색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조금씩 익어가는 손놀림으로 책갈피에 본격적으로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다행히 구성이 예쁘게 나올 수 있도록 선생님이 한 번씩 봐주셔서 손쉽게 할 수 있었습니다. 완성된 작품은 구멍에 끈을 매달아서 책갈피의 형태를 갖추었습니다.

오늘 오신 분들 중에는 놀라운 감각의 소유자가 꽤 많았습니다. 선생님도, 파스텔도, 참가한 사람들도 서로 깜짝. 각각 개성 있으면서도 하나같이 기분 좋아지는 가을풍이 나서 그런지 모두 고개조차 들지 않고 채색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오늘은 저 역시 참가자 중 하나! 오랜만에 수채화를 사용하니 기분이 좋았습니다. 역시 식물 드로잉에는 그러데이션이 예쁘게 나옵니다. 이 기회에 다시 수채화 공부나 시작해 볼까 싶습니다.
책갈피의 색에 따라서 선택하는 끈. 저는 통짜로 칠해놓은 것들이 많아서 노끈을 선택했습니다. 한 사람당 5개씩 채색하는 작업이어서 겨우겨우 시간에 맞추어 끈을 달 수 있었습니다.

한 분씩 와서 끈을 고르고 책갈피에 매다시는 걸 지켜보니 성격이 그대로 그림에 묻어 나오는 것 같았습니다. 우아한 미소를 연신 띠고 계셨던 분은 코스모스가 그득한 그림을, 시원시원하면서도 꼼꼼한 담당자님은 귀엽고 작은 호박 하나를 그리셨습니다. 추상화를 좋아하고 사전에 생각 안하고 성격 급한 저는 큼직큼직한 패턴과 책갈피 가득 찬 낙엽을 그렸습니다. 3시간도 부족해서 빨리 작업하다 보니 제가 뭘 했는지 나중에야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눈에 확 들어오는 색감이 참 예뻤습니다. 3시간 내내 참 잘 웃으시던 참가자 분의 작품.
오늘 완성한 작품을 한 데 모아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이렇게 보니 같을 가을을 보는 시선도, 가을을 생각하는 마음도 조금씩 다르지 않나 생각됩니다.

꼼꼼히 작업하시다 보니 두, 세 개밖에 완성하지 못했어도 즐거운 마음으로 다음을 기약하시는 분들도 계셨습니다. 모르는 사람들이 서웊숲에서 만나 어둑어둑한 저녁시간을 함께 보내는 것, 참 좋은 힐링 방법인 듯 합니다. 퇴근 후 숲으로 프로그램 활동 내용은 매번 조금씩 바뀌니, 차근차근 모든 활동을 섭렵해보는 것도 숲을 즐기는 또 하나의 방법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모두, 오늘 참 열심히 잘 하셨습니다. 다음에 또 뵙기 바랍니다. 진심이에요!

답글 남기기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lear formPos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