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사진 | 신명진 (서울숲 파스텔 – Park Story Teller)

○ 일시 : 2017년 10월 31일 화요일
○ 장소 : 서울숲공원
○ 내용 : 서울숲공원 가을지도

봄도, 여름도, 겨울도 아름답지만 서울숲의 가을은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로 아름다운 풍경으로 유명합니다. 노란 빛 내뿜는 은행나무 길부터 붉게 물들어가는 영주사과길, 노란색에서 붉은색으로 물드는 대왕참나무 단풍 길도 가을미가 뿜뿜합니다. 서울숲컨서번시에서는 매 계절마다 산책길 지도를 만들고 있는데요, (링크는 여기) 오늘은 가을 산책길 지도를 들고 서울숲을 거닐어 보았습니다. 가족마당을 중심으로 크게 한 바퀴 돌며 마주친 은행, 단풍, 감나무까지… 오늘, 이 시간, 서울숲의 가을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벼가 한창 여물어 갈 때, 농촌 들녘 길가에서 흔히 보이는 수크령입니다. 산책길 중앙 가로수를 보호하듯 자리잡고 가을을 알립니다.
수크령의 클로즈업. 중앙의 관목을 중심으로 서로 이야기하듯 올라옵니다.
체육공원 옆의 산책로입니다. 한눈에 봐도 단풍이 물들기 시작하는 것이 보입니다. 조금 있다 다시 돌아오면서 놀라운 발견이 있었습니다. 맨 아래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왕참나무가 가득한 거울연못 뒷길입니다. 햇빛이 도달하는 위치에 따라 차근차근 단풍이 들고 있었습니다.
참나무 아랫길은 낙엽이 쌓이기 마련이죠. 치우시는 분들은 힘들겠지만, 사진 찍을 때는 낙엽이 있어야 가을! 가을! 하는 분위기가 나기 마련입니다.
가을 서울숲의 주인공은 은행나무길이 아닐까요? 사진 찍으러 간 날은 안타깝게도 이른 가을이여서 단풍이 미처 들지 못했었습니다. 아직은 여린 푸른빛이 맴돌고 있었는데, 그 나름대로 싱그러운 맛이 있었습니다.
조금 가까이서 찍으니 몇몇 그루는 상당히 노란 빛을 내고 있는 것이 보였습니다.
야외 무대 뒤편에서 화살나무 군락을 발견했습니다. 새빨갛게 물들기 시작한 잎사귀가 아직은 푸른 나무들 사이에 있으니 시각적 효과가 멋졌습니다.
서울숲공원에 향기정원이 있다는 것을 아시나요? 향기정원은 유독 꽃이 많이 피어있는 공간입니다.
코스모스 없이 가을 사진이라고 할 수 있나요? 아직은 꽃봉오리가 많았지만, 그래도 슬슬 입을 열기 시작한 코스모스들이 눈에 띄었습니다.
연못에는 부들과 갈대, 억새가 나름대로의 군락을 만들고 있었습니다. 잔잔한 못에 대칭을 이루며 비치니 밥 로스의 <그림 그리기의 즐거움>이 생각납니다. “참 쉽죠?”
연못을 건너 가족마당 뒤편으로 돌아가는 길에 노란 꽃을 발견했습니다. 여러 봉우리 중 한, 두 송이만 활짝 피어있었습니다. 가을이 무르익었을 때 오면 한가득 피어있을 겁니다.
가족마당 뒤편에는 대왕참나무가 모여 기분 좋은 그늘을 만들고 있습니다.
피크닉을 즐기고 계신 분들을 만났습니다. 허락을 받고 사진을 찍었는데, 가을 정취를 즐기시는 모습이 좋아보였습니다.
감이나 모과는 아직 달리지 않은 건가? 하고 조금은 실망한 채로 돌아가는데... 아까 짧게 지나친 체육공원 옆길에서 무언가 다른 색깔의 것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지나치고 가면 섭섭할뻔 했습니다. 감나무까지 보고나니 어엿한 가을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요즘에는 가을이 워낙 짧아 순식간에 겨울이 오고는 합니다. 가을빛이 모조리 사라지기 전에 잠시 서울숲공원에 들려서 가지 끝에 매달린 열매도 보고, 발끝에 걸리는 낙엽도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답글 남기기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lear formPos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