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숲 자원봉사 이야기③

│ 곳곳에 숨어있는 잡초만 쏙쏙 

 

 

공원을 산책하다보면 곳곳에 숨어있는 잡초를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넓은 잔디밭에 우뚝 솟아 있는 ‘질경이’를 발견하기도 하고, 보도블록 사이에 툭 튀어나와 있는 이름 모를 다양한 풀들도 마주칩니다. 잡초는 ‘가꾸지 않아도 저절로 나서 자라는 여러 가지 풀. 농작물 따위의 다른 식물이 자라는 데 해가 되기도 한다’ 사전적 정의를 가지며, 서울숲에서는 다른 식물의 생육을 방해하거나, 미관상의 필요에 의해 주기적으로 잡초를 뽑아 없애는(제초)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가족마당 잔디 밭에 쏙쏙 튀어 나와 있는 질경이 ▲)

 

다만 넓디넓은 공원 곳곳에 자리 잡고 있는 잡초를 제거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일손이라 많은 자원봉사자의 손길이 필요한 활동입니다. 또한 뽑는 속도보다 자라는 속도가 빨라 뽑아도 뽑아도 계속 자라는 잡초를 완전하게 제거 할 수도 없고, 잎만 뽑고 뿌리를 남겨두는 것이 아닌 뿌리까지 잘 뽑아야 하기에 단순하지만 손이 많이 가는 활동입니다. 화단 아래에 자라난 잡초는 쉽게 뽑히지만 잔디밭 속에 숨어있는 일부 잡초들은 호미와 같은 도구가 필요하기도 합니다.

 

(보도블럭 사이사이에서 쉽게 발견 가능한 잡초들▲)

 

서울숲은 매년 잡초 제거를 위한 자원봉사로 청소년, 기업, 단체 등 수많은 자원봉사자와 함께했습니다. 코로나19 이전에는 주로 학교에서 단체로 오는 청소년들이 곳곳에 흩어져서 잡초를 뽑고 서울숲가꾸기 활동에 참여하였습니다. 단체 봉사활동으로 진행하기 어려워 진 상황 속에서 사회적 거리는 유지하면서 서울숲가꾸기를 할 수 있는 셀프자원봉사활동으로 ‘서울숲 잡초 쏙쏙: 잡초만 싹-쓰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여름부터 가을까지, 안전한 도심 숲에서 잡초를 쏙쏙 뽑으며 잡생각도 날려버리고, 봉사시간인증도 가능한 셀프자원봉사활동에 관심 있는 분들은 8월중 서울숲 홈페이지를 확인해주세요. (커밍쑨!)

(www.seoulforest.or.kr)

 

답글 남기기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Post comment